title

시각장애인을 위한 홈페이지 사용 안내

  • 홈페이지를 이용하실 때는 홈페이지의 헤딩간 이동을 이용하시면 편리합니다.
  • 키보드의 탭키를 이용하시면 링크간의 이동이 가능합니다.
  • 다음의 컨텐츠 바로가기 메뉴를 통해서 원하시는 정보로 쉽게 이동이 가능합니다.

홈&사이트맵

  • 메인페이지로
  • 등교하기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팝업존

메인 플래시영역

서브플래시

영양교육자료

글읽기

제목
[일반] 식중독 유발하는 뜻밖의 식품 4
이름
김연우
작성일
2022-06-02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음식 조리 전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 음식은 충분히 익힌 뒤 차가운 음식은 5도 이하, 따뜻한 음식은 60도 이상에서 보관하다가 내놓아야 한다. 식은 음식은 충분히 재가열해서 먹는 게 안전하다.

통념상 어패류나 육류 등 자칫 상하기 쉬운 식품들이 요주의 대상이지만,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최근 업데이트한 자료에 따르면 식중독 위험이 높은 뜻밖의 식품들도 있다.

◆ 밀가루 = 바싹 건조한 가루지만 살균한 식재료가 아니다. 수확한 밀을 제분하는 과정에서 여러 미생물들이 오염을 일으킬 수 있다. 물론 밀가루 음식을 굽거나 끓이는 과정에서 박테리아 등 병원성 세균들은 사멸한다. 따라서 익히지 않은 밀가루나 반죽을 맛보는 것은 금물이다.

◆ 과일 = 오렌지나 멜론처럼 껍질을 먹지 않는 과일도 깨끗이 씻어야 한다. 써는 과정에서 껍질에 있던 식중독균이 과육에 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상추 등 잎채소는 말할 것도 없다. 흐르는 물에 씻은 뒤 식초를 탄 물에 5분 이상 담가 소독하는 게 좋다. 씻은 뒤 상온에 방치하면 식중독균이 다시 번식한다. 식중독의 절반이 과일과 채소 때문에 발생한다는 점을 유념할 것.

◆ 싹 채소 = 콩나물 등 싹 채소는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재배한다. 세균들이 좋아하는 환경이다. 따라서 싹 채소를 충분히 데치거나 제대로 익히지 않고 먹으면 살모넬라, 대장균, 리스테리아균 때문에 식중독에 걸릴 수 있다.

◆ 달걀 = 닭의 분변에 있는 살모넬라가 껍질에 묻어있을 수 있다. 달걀을 만졌을 땐 물과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씻고 다른 식재료를 만져야 교차감염을 방지할 수 있다. 달걀을 깰 때 껍질이 미세하게 섞이기 쉬우므로 달걀이 들어간 요리는 충분히 익혀 먹는 게 안전하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나도한마디

나도한마디

다음글
뇌졸중…주의해야 할 위험 요인 vs 위험 낮추는 식품
/ 김연우
뇌졸중은 뇌혈관의 문제로 뇌에 생기는 병이다. 뇌에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는 뇌혈관이 막히거나 터져서 생긴다. 뇌에 혈류 공급이 중단되면 뇌세포가 죽게 되어 여러 문제를 남기게 되므로 응급 상황이다. 이런 뇌졸중을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건강한 생활습관은 뇌졸중을 막는데 도움이 된다. 또 뇌졸중을 일..
이전글
2022년 2분기 교직원,학부모 영양식생활교육자료입니다.
/ 김연우

정책 및 학교홈페이지정보 영역

학교알리미

학교정보공시 학교알리미